야식"제조" 일상의 잡담

따끈한 밥을 이용한걸 먹고 싶은데...결정적으로 볶음밥을 먹고 싶지만 있는 재료도 별로 없고해서 이리저리 고민을 하다가 편의점에서 즉석 [햄볶음밥]이 있길래 그걸 들고 왔다.
일단 후라이팬에 쏟아놓고 약한불에 녹여 볶아 조금 덜어 맛을 보니 그런대로 먹을만 했다. 그래서 밥통의 밥을 조금 섞고, 참치캔에서 참치도 조금 덜어서 볶아주었다.
그리고 하다보니 조금 썰렁해서 이왕 볶음밥 만든 김에 계란을 풀어서 오므라이스를 만들어버렸다.
그런데..; 기름을 조금 넣는 바람에 접시로 옮기기 대실패! ;ㅅ; 역시 자주 만들어야해.;

모양은 이래도 내용물이 훌륭해서 좋았다. 전체샷은 실패한 관계로 생략!

즉석밥이지만 그런대로 괜찮았다. 이렇게 즉석밥은 처음 먹어보는데 생각외로 먹을만해서 살짝 놀랐다. 그래도 다음에 먹을때는 미리 볶음밥 재료를 만들어놓아야할 것 같다.


Life is wonderful~~!!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