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 생생우동 사진으로 세상보기

야근질 하고 돌아와서 따뜻하고 시원한(?) 국물이 떠올라서 쌩쌩우동을 먹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우동을 좋아하는 편이라 자주 먹곤 했지만 요즘은 먹는걸 줄이면서 야식을 자재하고 있었는데, 너무 먹고 싶어서 낼름  사와서 끓여먹었습니다.

아, 좋아요. 좋아. >ㅠ<



Life is wonderful~~!!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