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면을 먹어보다. 이것저것 체험기



요즘 꼬꼬면이 은근히 인기가 있더군요.
오늘도 뉴스를 검색해보는데 꼬꼬면이 잘 팔려서 물량 대기가 어렵다는 기사도 보이고요.

여러 시식 후기를 읽어보고 ‘한번 먹어봐야 할 텐데...’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구하기 어렵더군요.
나중에 생각날 때 먹어보자고 포기했는데 어제 야식이 없어서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마트에 갔더니 꼬꼬면이 있더군요.(...)
그동안 근처 편의점이나 2마트를 뒤져보기만 한 전 바보였던겁니다.orz
바로 눈앞에 두고 모르고 있었다니...!

어쨌든...
어제 드디어 꼬꼬면을 구했고...
후루룩 먹어봤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유탕 라면은 참 오랜만에 먹는거여서 왠지 느낌이 묘하더군요.
라면을 끓이는 방법은 사람마다 각각 다양하지만 전 끓일 때 적은 물에 스프를 1/2 정도 미리 넣고 끓이는데요.
꼬꼬면은 스프만 끓여보니...어라?! 삼계탕 냄새가 나더군요. 좀 놀랐습니다.
또한 스프 자체에서 청양 고추 향내가 진하더군요.
건더기는 풍부한 편입니다. 파도 많고, 붉은 고추 조금, 그리고 청양 고추가 들어있더군요.



완성된 꼬꼬면은 약간 노란기 있는 뽀얀 국물이 눈에 띕니다.
그리고 앞서 말 했 듯이 청양 고추 향내가 나고요.
맛 또한 고춧가루가 들어있는 다른 라면과는 다릅니다.

개인적으로 매운 것을 싫어하는 편이라 칼칼한 맛이라기에 조금 걱정을 했지만 꼬꼬면은 제게는 딱 적당했어요.
하지만 스프를 조금 적게 넣은 것 때문일 수도 있겠어요.

어쨌든 대부분 붉은 국물의 라면 일색인 가운데 고춧가루 없이 맑은 국물의 라면은 참 오랜만에 먹었는데 색다른 맛이었습니다.
판매 중인 고춧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다른 라면들과는 국물 맛이 차이가 있군요.
원래 라면을 자주 먹는 편은 아니라서 많이 찾지는 않겠지만 라면이 생각나면 꼬꼬면을 찾게 될 것 같습니다.

한 봉지 남은 하나는 다른 방법으로 만들어 먹어봐야겠습니다.
먹고 나서 생각해보니 한 가지 빠진 것이 있더라고요.
만들어 먹어 본 다음에 또 글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Life is wonderful~~!!


P.S
근데, 먹는 내내 어디선가 먹어본 그런 느낌이 들어서 곰곰히 생각해봤는데요.

다른 분들은 여러가지 라면과는 다른 느낌이라는 평이 많았습니다만...
개인으로는 삼양라면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왜 그런 맛을 느꼈는지 모르겠어요.(갸웃)


덧글

  • 구름이 2011/08/26 23:10 # 답글

    저도 꼬꼬면 먹어봤어요ㅋ 삼양라면하고
    비슷한 느낌은 순해서 아닐까요. 아님
    둘 다 닭육수 베이스라서?! 잘은 모르겠지만ㅋ 저도 먹었을때 삼양라면 생각났어요.
  • 네오아담 2011/08/27 00:21 #

    아하, 삼양라면도 닭 육수인가요.
    그래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
  • 알비레오 2011/08/27 05:44 # 답글

    스프1/2이면 안 매운 건가요... 아님 그냥 덜 매운 정도인가요? -_-a
    알비레오는 매운 걸 못 먹는 건 물론이고 매운 고추 냄새만 맡아도 경기(...)를 일으키는 지라... 그전에, 꼬꼬면은 아직 실물 구경도 못 해봤군요. ㅠㅠ
  • 네오아담 2011/08/27 10:10 #

    물 조절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전 2/3 가량 넣고 먹어봤는데 매운맛은 거의 없습니다.
    뒷맛이 살짝 매운 정도에요.
    고추 냄새는 은은하게 풍기는 정도?

    개인차가 있겠지만 제 경우에 평소에 매운 라면 먹을 땐 물을 몇 잔씩 들이키는데 이거 먹을 때는 한 잔도 안 먹었어요. :-)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