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애플 범퍼 리뷰 Mac&Apple&iOS

아이폰4S로 바꾸기로 결정하고 난 다음에 제일 먼저 구입하려고 둘러본 것이 케이스였습니다.

이것저것 생각하고 다른 주변 사람들의 케이스를 살펴보고 결국 선택한 것이 애플 범퍼입니다.  (범퍼 타입의 케이스가 다양하죠. 이하 범퍼로 통일.)


아이폰4(4S)용 범퍼는 단색인 줄 알았지만 실제로는 부분적으로 조금씩 색이 다릅니다.



제가 구입한 화이트 범퍼는 가운데 프레임은 흰색이지만 위 아래는 옅은 회색입니다. 두 가지 재질의 플라스틱이 하나의 제품을 이루고 있는데, 외곽은 약간 무르고, 가운데 프레임은 딱딱한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두 재질의 경계가 매끄럽게 마무리 되어 있는데, 색깔이 다르게 칠해졌거나 통짜로 만들어진 것처럼 보입니다.

다른 색깔 제품들도 거의 비슷한 색 구성입니다만 화이트 버전이 더 확실하게 구분됩니다.

사용하면서 알게 된 단점은 회색 부분이 때가 타는 편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무른 재질의 특성 때문인지 먼지가 잘 붙기도 하고, 테두리가 가장 바닥에 많이 닿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회색이어서 웬만큼 더러워져도 표시가 잘 안 납니다. 적당히 더러워졌을 때 주기적으로 가끔 청소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애플 범퍼의 색상은 총 여섯 가지 입니다.

이미지 출처 : 애플



구조상으로는 가장 충격을 받기 쉬운 모서리는 부드러운 재질로 되어 있어서 충격을 흡수하게 되어 있고(개인적으로 '범퍼'라는 명칭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함.), 이어폰 단자 부분 전체도 같은 무른 재질로 되어 있어서 는 잘 늘어나기 때문에 벗기고 끼우기 쉽게 되어 있죠.


가운데 프레임은 딱딱한 플라스틱으로 모양을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 딱딱한 부분은 비틀었다가 놔도 범퍼의 모양을 유지해줄 줄 정도로 탄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어폰 단자 부분 전체는 무른 재질로 되어 있어서 늘어나면서 끼우고 빼기 쉽습니다.



그리고 이런 무른 부분이 늘어나는 것을 이용해서 범퍼 자체를 타이트하게 제작해서 끼워놓으면 딱 맞게 본체를 잡아줌으로써 얼핏 보면 범퍼를 끼워놓아도 원래 하나의 부품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아랫부분의 스피커, 케이블 단자, 마이크 부분도 세밀하고 정확하게 본체와 들어맞습니다.



아이폰4S 범퍼와 4용 범퍼가 다른 점은 아래 사진처럼 아이폰4와 4S의 유일한 차이인 소리/진동 버튼의 위치가 달라졌기 때문에 그 홈의 크기가 달라졌습니다. 위 아래로 좀 더 길어졌죠. 이렇게 함으로써 4/4S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범퍼가 되었습니다.

좌: 이전 제품, 우 : 현재 제품. 현재는 애플스토어에서는 오른쪽 제품을 판매중

이미지 출처 : HTFTS


측면/윗면 버튼 부분도 세밀하게 딱 맞습니다.



장착한 모습



애플 범퍼의 장점

  • 아이폰과 잘 어울리고 예쁩니다. 아이폰4의 아름다운 외형을 잘 보여주죠.
  • 그냥 엉성한 테 같은데 떨어뜨려도 의외로 잘 보호해줍니다.


애플 범퍼의 단점

  • 타사 제품들에 비해서 비쌉니다.(배송비 포함 4만원)
  • 범퍼를 끼운채 유니버설 독에 장착을 할 수 없습니다. 독에 끼울 때는 범퍼를 벗겨야 합니다.
  • 보호 필름을 붙였을 때 범퍼를 자주 뺐다 끼웠다 하는 경우 필름의 모서리 부분이 들뜰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무언가에 긁힐 것이 많이 들어있는 가방(특히 핸드백)에 폰을 넣고 다니는 분들에게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그 외

  • 아직까지는 제대로(?) 떨어뜨린 적은 없지만 좀 불안한 것이 사실입니다. 더 조심하는 것으로 커버하고 있습니다.(...)
  • 범퍼를 씌운 상태에서 ㄱ자형 이어폰이나, 전용 충전잭의 일부가 연결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니 따로 구입시 확인하세요.
  • 사용하다 보면 이어폰 부분의 부드러운 고무 부분이 늘어나서 범퍼가 헐거워지는 경우가 있는 모양입니다. 제 경우에 자주 씌웠다 벗겼다를 반복하고 있어서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어 보입니다.




Life is wonderful~~!!


핑백

덧글

  • 소시로 2012/01/30 22:19 # 답글

    이글루스 메인에서 보고 들어왔습니다.
    순정 범퍼의 단점을 추가하자면 저 고무 제질이 2~3달만 사용해도 잘 늘어납니다.
    시간이 지나시면 범퍼 고유의 기능상의 문제는 없지만 고무하고 아이폰 본체 사이의 공간이 벌어져있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추가를 하자면 이어폰중에 ㄱ자로 꺽이 이어폰들은 안꽂힙니다.(...)
  • 네오아담 2012/01/30 22:33 # 답글

    부드러운 재질이 늘어나서 헐렁 거리게 될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군요. 몇 달 더 사용해보고 추가적으로 상황을 올려야 할 것 같네요.
    이어폰의 경우는 기본 이어폰만 이용해봐서 다른 ㄱ자형 이어폰이 안 꼽히는건 몰랐네요.
    내용에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 흰곰탱이 2012/01/30 23:10 # 답글

    흰색을 청바지에 넣고 다니면 파란물이 들어서 청회색이 됩니다.
    1년 쯤 되면 이어폰 구멍 좌우의 플라스틱이 고무에서 떨어지면서 헐렁 거리게 되며 이후 고무 부분이 찢어지듯 부서집니다.
    1년이 한계인 듯...
  • 네오아담 2012/01/31 16:40 #

    청바지 뒷 주머니에서는 다른 것도 물들곤 하더군요.; 넣고 다니지 말아야겠어요.;;
    수명이 1년 쯤 되는 거네요. 뭐, 1년이면 저는 그럭저럭 괜찮은 것 같아요. :-)
  • 체리캔디 2012/01/31 01:21 # 답글

    굳이 이야기 하자면... 소재는 TPU+PC랍니다.

    비슷한 범퍼는 여기저기서 많이 팔고 있지만, 중국산 싸구려는 1년 까지도 안 갑니다. 1주일만에작살나기도 하지요.
  • 네오아담 2012/01/31 16:43 #

    다른 범퍼를 본 적이 있는데, 애플 범퍼보다는 좀 마감이 떨어지는 것 같더군요.;; 제동생이 구입하면서 줬다는 범퍼던데, 제 것과 비교해서 얼마나 내구성이 있는지 봐야겠어요. :-)
  • 델피니 2012/02/05 13:41 # 답글

    범퍼 착용하고 유니버셜 독에는 맞지 않지만, 저는 아쉬운대로 어댑터를 사서 끼웠습니다.

    아이팟용 범퍼를 깎아서 써봤지만 좀 불안해서 찾다가 이런걸 사서 쓰고있는데 괜찮네용..ㅎ

    http://synthecept.com/

    검은색 밖에 없지만..요즘은 라쿠텐에서 이런 제품도 팔고 있는것 같더라구요.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ppomppu4&no=12204
  • 네오아담 2012/02/05 14:52 #

    오, 이런 것도 있군요.
    제 경우엔 그냥 평소엔 끼고 있다가 독에 꽂아 놓을 때는 범퍼를 벗기고 사용하고 있어요. 물론 독 커넥터도 따로 구입했죠.; 미리 알았다면 이걸 샀을 텐데... 조금 아쉽네요.
  • 델피니 2012/02/05 13:43 # 답글

    그리고 고무 벌어지는건..무료로 주던 검은색은 벌어지는거 같던데,
    저도 흰색 직접 구입해서 한 5개월간 사용중인데 아직까지는 고무는 이상 없더라구요.
    무료제품하고 다른건가 싶기도 하고..ㅎ
    다만 흰색이다보니 때가 잘타는 문제가 있기는 합니다 ㅋ
  • 네오아담 2012/02/05 14:53 #

    개인적으로는 좀 더 비교를 해봐야 할 것 같지만 아무래도 무료로 주는 것과, 애플에서 직접 만든 것은 차이가 좀 있는 것 같아요.
    흰색의 단점은 때가 잘 탄다는 것이니 잘 닦아 쓰는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
  • 범퍼청소 2012/02/10 14:29 # 삭제 답글

    범퍼청소어떻게하나요 흰색이라 많이 더러워졌어요:(
  • 네오아담 2012/02/10 19:46 #

    저는 아직 많이 더럽지 않아서 부드러운 천에 물을 묻혀서 닦고 있습니다만, 때가 찌들었을 때는 방법을 달리 해야 할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매X블럭 같은 것을 이용하면 어떨까 싶네요.
    금속 스위치류가 있어서 물이 들어가는 것을 좀 주의해야 하겠어요.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